'2015/02/06'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2.06 『우리가 사랑한 헤.세. 헤세가 사랑한 책.들.』 - 헤르만 헤세의 독후감
  2. 2015.02.06 우리는 동물원을 사지 않았다

『우리가 사랑한 헤.세. 헤세가 사랑한 책.들.』 - 헤르만 헤세의 독후감


 



헤르만 헤세 | 『우리가 사랑한 헤.세. 헤세가 사랑한 책.들.』 | 김영사 | 2015


서평 또는 평론을 쓰는 사람에게 중요한 것이 두 가지 있다고 한다. 작품에 대한 독창적인 해석과 무엇보다도 그 책을 읽고 싶게 만들기. 나는 둘 다 안 되기에 항상 내가 유의하는 부분이지만 쉽지 않다. 다작만이 글쓰기 실력을 높여주는 것은 아니다. 글을 어떻게 읽고, 어떻게 쓰느냐가 관건인데, 때마침 이 책 서문에 인용된 니체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가 답이 될 듯싶다.

글로 쓰인 모든 것 중에서 나는 오로지 글쓴이가 피로 쓴 것만을 사랑한다. 피로 글을 써라. 그러면 너는 피가 정신임을 알 것이다. 타인의 피를 이해하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나는 글을 읽으며 게으름 부리는 자들을 미워한다. (9쪽)

‘피로 쓰고, 피로 읽어라.’ 글을 쓰는 자라면 신조처럼 여겨질 것이다. 헤르만 헤세도 그랬다. 헤세의 이야기를 꺼내기에 앞서 잠깐 글쓰기의 방식인 비평, 평론, 서평에 대한 단상을 꺼내보고자 한다. 오늘날에는 비평가와 평론가의 펜을 통해 독자들이 따라간다. 평론가의 필력은 독창적인 해석에 도움을 준다. 문단에 대한 철저한 비판도 결국 비평을 통해 이뤄진다. 그러나 여기서는 평론이나 비평이 아니라 서평에 가까운 주제를 얘기할 것이다. 서평가로 알려진 ‘로쟈’는 독자에게 지적 유희를 보여준다. 그에게 가장 높이 평가할 부분은 성실함이다. 그가 매일같이 읽은 책에 대한 서평은 독자에게 책을 고르는 좋은 정보가 된다. 이러한 성실함의 원조는 사실 따로 있다. 바로 오늘 말할 헤르만 헤세다.

그는 살면서 삼 천여 편의 서평을 썼다. 이 책은 73편의 글을 담고 있다. 직업으로서 평론, 비평, 서평을 쓴 사람은 있지만, 문학가 즉 작가가 서평을 쓰는 경우는 드물다. 이러한 작업은 보통 철학자들이 유희적으로 자신의 지적 발산을 위해서나 이론에 대한 다양한 해석을 담을 때 행해지는데, 헤르만 헤세는 소설가로서 소설가를 소개한 것이니 재미있는 부분이 아닐 수 없다.

니체가 문학적 글을 쓰기 위해 빨간 피를 뿜었다면, 그는 이번 작업을 쓰기 위해 파란 펜을 들었다. (이 부분은 책 전체가 파란색으로 인쇄된 것에서 찾아낸 것이지만) 내가 본 헤세의 글쓰기는 『데미안』에 대한 일화에서 알 수 있듯 독자를 위한 성실함이었다고 본다. 가명으로 출간한 의도가 이 책에서 좀 더 자세히 다뤄지고 있는데, 그가 지속해서 서평을 쓴 이유 또한 세상의 젊은이들을 위한 안내자 역할을 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한다.

이 책에서는 헤르만 헤세가 마치 살아있는 것과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그만큼 헤세의 주관적인 생각을 알아볼 수 있다. 한 편 한 편 마다 자신의 영향을 받은 작가나 그가 비판하는 것이 무엇인지, 당시 시대적 상황이나, 그 소설이 나왔던 이유가 적혀 있었다. 이 책이 제법 가볍게 읽히지 않은 것도 이 때문이다. 서문에서도 헤세의 성실함을 두고 ‘읽지 않은 책들의 더미’에 쌓여 있다고 묘사하고 있다. 그의 생각이 모인 이 책이 나에겐 또 하나의 소설로 다가왔다. 내가 알던 헤세에 대한 생각을 바꾸는 책이기도 했다. 그의 흥분과 숨소리를 듣고 싶은 독자에게 이 책을 권하고 싶다.

오늘의 책을 리뷰한 '해안'님은?

세상을 읽고, 세상을 쓰고, 세상을 그리고 싶은 사람입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우리는 동물원을 사지 않았다


 



우리는 동물원을 사지 않았다

자신의 블로그에 야생동물과 반려동물에 대한 정보를 기록하는 학생 최혁준은 올해 2015 대학입시를 치렀으나, 지원했던 수의예과, 생물학과, 동물자원과학과 등에서 전부 탈락했습니다. 한국 사회에서 누구도 그를 진짜 전문가라고 공인해 주지 않았지만, 최혁준은 자신의 전문을 신중히 기술하여 『고등학생의 국내 동물원 평가 보고서』를 세상에 올렸습니다. 그는 애호하는 대상을 어떻게 지켜야 하는지 심사숙고한 끝에 어리숙한 말이나 감상적인 태도는 애써 제외합니다. ‘직무유기 동물원’과 ‘우매한 관람객’에게 동물을 어떻게 바라봐야 하는지 정중히 제시하죠.

나는 동물원에 갈 때 동행이 있으면 일반적으로 놓치기 쉬운 부분들을 알려준다. 혼자 방사장에서 몸을 흔들고 있는 코끼리를 보면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열에 아홉은 재미있어한다. 그러면 나는 이런 코끼리의 행동이 어떤 요소가 결여된 사육 상태에서 보이는 정형 행동이고, 더하여 코끼리가 홀로 사육되고 있는 것에서 이끌어 낼 수 있는 문제점을 알려준다. 그러면 좀 전까지는 재미있어하던 그 사람들은 대부분 표정도 눈빛도 달라진다. (…) 애써 재미있게 보려고 해도 반드시 어딘지 모르게 불편함이 느껴질 것이다. 그런 불편함이 결국에는 피드백을 형성하고 변화를 이끌어 내는 원동력이 될 것이다. (최혁준 『고등학생의 국내 동물원 평가 보고서』, 책공장더불어, 2014)

얼마 전, 외신을 통해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에 있는 칸 유니스 동물원의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세계 최악의 동물원이라 불리는 이곳 상황은 상상 이상으로 참혹합니다.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파괴된 동물원에서 인간은 탈출했고, 동물들은 머무릅니다. 동물들의 처참한 몰골에선 비통한 분노마저 느껴졌습니다.

‘독일어의 교황’이라 불리는 독일의 대표 언론인 볼프 슈나이더는 『인간 이력서』에서 망가진 지구를 만들어 놓은 인류를 가리켜 ‘우리가 문제’라고 과감하게 고백합니다. 덧붙여 ‘우리가 해법일 수도 있을까?’라고 고민합니다.

우리에게는 인류를 해치지 않는 동물과 식물들을 보호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말할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하다. (…) 다른 생물들이 인간에 의해 위협받고 멸종당하는 것은 어찌 보면 불가피한 일이다. 이 과정에서 최대한 생태계의 연관 관계를 생각한다면 그건 인간 자신에게도 유익한 일이 될 것이다. (볼프 슈나이더, 『인간 이력서』, 2013, 을유문화사)

‘보호’라는 말을 매일 보는 신호처럼 무심코 지나치지만 않는다면, 인류는 해법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최혁준은 ‘문제’가 왜 문제가 됐는지 제시했습니다. 누군가는 이 학생의 분석을 해법의 실마리로 받아들일 것입니다. 볼프 슈나이더는 ‘자연 보호’가 인간 자신에게도 유익한 일이 될 거라 말하지만, 적어도 누굴 위해서든 보호는 필요합니다. 온갖 물질적 혜택을 누리면서 지구에 전혀 도움이 되지 못하는 존재인 인간이 ‘동물에 대해’, ‘식물에 대해’ 고민해 보는 것은 가치가 있으니까요.

연관 도서


|Editor_정혜원

hyewonjung@bnl.co.kr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