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R GOD FORGOT] - 탄탄하고 영특한


 

 

데미안더밴드(DEMIAN THE BAND) | [YOUR GOD FORGOT] | 미러볼 뮤직 | 2011

 

 

데미안 더 밴드(Demian The Band, 이하 ‘데미안’으로 약칭)가 얼마나 일취월장했는지, 확고한 자기 색을 유지하는 동시에 얼마나 변화무쌍한지는「Li(f)e」에서 단적으로 드러난다. 어쿠스틱 기타의 스트로크로 시작하여 잠시 후 드럼이 입혀지는 평범한 길을 걷던 곡은 돌연 레게 리듬을 껴안으며 분위기를 반전시킨다. 중요한 건 이 레게 리듬이 앞서 평범하게 걷던, 사운드의 틀과 색채를 전혀 훼손하지 않으며 끼어든다는 사실이다. 레게를 쓰되 그 장르를 결코 강조하지 않고 극적인 상승효과를 만들어낸다는 뜻이다. 이 리듬의 반전이 끝나는 순간 익숙한 듯 황홀한 일렉트릭 기타가 유유히 흐른다. 여기서 곡은 한 번 더 상승한다. 중요한 건, 역시 이 순간에도 맨 앞의 평범성을 간직한 스트로크가 여전히 그 밑을 받치며 일관된 틀을 놓지 않는다는 것이다. 탄탄하고 영특하다고 해야 할까? 데미안이 이 정도로 놀라운 공력을 발휘하며 컴백할 줄은 미처 예상하지 못했다.

 

「Li(f)e」처럼 듣는 사람을 쫙 빨아들이는 멋진 곡이『Your God Forgot』에는 수두룩하다. 그러나 나머지 멋진 곡들에 대한 구체적 설명은 웬만하면 피하고 싶다. 왜냐하면「Li(f)e」를 설명했던 방식이 계속 반복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곡마다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터닝 포인트가 있고, 여러 모던록 밴드들이 흔히 들려주는 익숙한 리듬 워크가 있으며, 귀를 홀리는 일렉트릭 기타의 소리가 있다. 하지만 이것들의 조합이 각각의 곡에 매력을 부여한다. 언니네이발관 같은 필살의 멜로디나 아침(Achime) 같이 뇌리에 바로 와서 박히는 노랫말 없이도(대부분 영어 가사이므로) 데미안은 밴드의 총력 합주라는 일관된 지침(스튜디오 라이브 형식을 지향했으므로)과 강약 조절, 완급조절만으로 멋진 곡들을 만들어냈다.『Your God Forgot』을 두고 앨범이 처음부터 끝까지 참 한결 같다고 말하고 싶은 충동이 자꾸 든다. 이것은 명백한 사실이면서도 절대 흉이 아니다. 곡이 다 비슷비슷하게 들리지만 그 곡들이 다 좋다. 무슨 특별한 장르나 장치, 컨셉트 없이도 이렇게 만들어냈으니 탄탄하고 영특할 뿐이라는 얘기를 반복하는 수밖에 없다.

 

영어 가사를 살펴보면「W.O.L.F」의 “도대체 알 수가 없네, 나 무엇을 찾아 헤매는 건지”와 대동소이하다. 표류, 허무, 냉소, 관계의 무의미 사이를 떠도는 노랫말이 앨범의 상당 부분을 채우고 있다. 이런 말들은 전형적인 모던록 밴드의 것인 양 느껴지지만 그에 앞서 곡의 사운드가 먼저 나서서 귀를 홀리기 때문에 크게 문제될 건 없다. 그래도「Fuckin' Umbrella」의 “There's always someone in front of me/ asking me where I came from/ There's always someone behind me/ asking me where, where I'm going (사람들은 허구한 날 나보고 어디서 왔냐고 내 앞에서 묻고, 허구한 날 나보고 어디로 가냐고 뒤에서 구시렁거리네.)”이나「Blackout」의 “Drink like a puddle with 80's pop/ They make me stagger, they make me stagger/ Nick Drake on repeat was all we needed(80년대 팝을 들으며 대서양처럼 퍼마셔. 그들은 날 비틀거리게 만들어. 날 비틀거리게 만들어. 계속 틀어대는 닉 드레이크가 우리에게 필요한 전부였지.)”는 장대원과 전명환의 영국 방랑기의 정념을 잘 포착해낸 순간으로 보인다.

 

어쩌면 노랫말에 대한 몇몇 긍정이 데미안의 지향점에 대한 불만으로 이어질지도 모를 일이다. 이걸 과연 한국산 모던록의 일원으로 봐줘야 하냐는 투정이 가능하기에 그렇다. 언니네이발관이나 9와 숫자들이 거둔 성과를 생각해 볼 때 데미안의 앨범은 갑툭튀에 가깝다. 잘 만들어진 브릿팝 앨범이라 단정 지어도 이상할 게 없기 때문이다. 결국 변명을 되풀이하는 수밖에 없다. 『Your God Forgot』은 탄탄하고 영특한 앨범이다. 이 사실 하나면 충분하다. 리듬을 능수능란하게 운용하고 사운드 텍스처가 꽉 차 있다는 측면에서 10년 전의 슈퍼 퍼리 애니멀스(Super Furry Animals)와 도브스(Doves)가 별 근거 없이 동시에 떠오르는데, 그런 브릿팝 앨범들을 들을 때의 감흥을 『Your God Forgot』에서 느낄 수 있다. 어디를 지향하고 동경한다는 것쯤은 음악적 매력이 가볍게 뛰어넘는다.

 

『Your God Forgot』은 2011년 모던록의 절대 강자 중 하나로 등록될 작품이다. 「W.O.L.F」의 헤비하게 휘몰아치는 부분, 「Fuckin' Umbrella」의 기타 리듬, 그리고 “Lust for life!"를 외치는 부분에서 이기 팝(Iggy Pop)의 「Lust For Life」를 대놓고 도용한 「Vintage Dance」의 너스레까지, 인상 깊은 순간들이 많다. 9분에 육박하는 「Blackout」은 후반으로 가면 갈수록 듣는 사람을 더 끌어당기며 감흥을 곱절로 키운다. 이런 공력을 발휘하는 모던록 밴드가 한국에 흔치는 않을 것이다. 

 

 

오늘의 책을 리뷰한 '호떡바보님은?
흥미로운 직장과 알바와 각종 잡일을 하며 보낸 최근 10년 동안 음악에 관한 글도 꾸준히 써 온 두 딸내미의 아빠. 어려운 책과 졸린 영화와 재미있는 만화 보기를 좋아하는 정신연령 20대의 청년. 음악취향Y(http://cafe.naver.com.musicy)를 본거지 삼아 오늘도 여기저기 쏘다니고 있음.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이며 친구들과 '한국힙합-열정의 발자취'를 썼으며, 놀랍게도 철학책 3권에 관여했음.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2267 2268 2269 2270 2271 2272 2273 2274 2275 ··· 3094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