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 뒤틀린 인간

 

 

히가시노 게이고 | 《악의》 | 현대문학 | 2008

 

신간이 나왔다 하면 또다시 신간 혹은 재출간이 쏟아져 나오는 작가, 히가시노 게이고. 그의 책들을 보고, 또 그런 다수의 작품에도 시들지 않는 인기를 보면서 '도대체 그 많은 작품이 전부 다 재미를 보장할 수 있는가?'라는 뜬금없는 궁금증이 생겼더랬다. 정말 많은 작품을 내다보면 뻔하거나 구성이 반복되진 않을까 하지만 많은 사람이 그의 책을 '믿고 보는' 것을 보니 이 걱정은 기우인 듯했다. 그의 작품 중 첫 번째로 만난 《용의자 x의 헌신》의 충격은 지금까지 기억에 남을 정도로 컸는데, 이 책도 '그 정도만 됐으면 좋겠다.' 하면서 작가와의 새로운 만남에 또다시 도전하게 되었다.

 

요즘은 왠지 모르게 추리소설 끝까지, 긴장감을 안고 마지막에 범인의 정체를 아는 것보다 일단 사건이 공개된 후 범행 동기를 거꾸로 파악하는 방식이 흥미롭게 여겨진다. 《악의》는 그런 점에서 마음에 들었던 작품이다. 용의자를 어느 정도 짐작하게 만든 후 사건에 대해 한 꺼풀씩 벗겨나가는 방식이 말이다.

 

히가시노 게이고는 '가가 형사'의 기록과 사건에 대해 엄청난 함정이 기록된 주인공의 수기를 통해 능수능란한 전개를 펼친다. 범죄를 고백하는 듯하면서 무엇인가 숨기고 있는 묘한 기운을 뿜는 범인의 기록과 이를 치밀하게 살펴보려는 형사의 기록이 번갈아 등장하기에 소설은 갈수록 더 복잡해지고 긴장감을 느끼게 한다.

 

작품 제목이 '악의'인 걸 보면 범인의 범행 동기가 엄청난 '악의'에 의한 것이라 예측할 수도 있는데, 끝 부분에 등장하는 비밀에 뒤통수를 얻어 맞은 느낌이 들기도 했다. 범인의 '악의'는 겉으로 보기에는 '설마'할 정도로 깊지 않았다. 심지어 '사소하다' 말할 정도임에도 불구하고 엄청난 살인을 저지르는 것을 보며, 원인 모를 그것에 '악의'적인 생각이 점점 덮어 씌워져 얼마나 큰 덩어리가 되는지…. 그 생각에 잠식되어 한 인간이 얼마나 무모하게 변해갈 수 있는지 생각하게 한다. 범인의 마음속에 존재하던 과거의 악의가 어느 정도인지 모르겠지만, 사건이 일어난 현재까지도 치밀하게 속임수를 만들어 내고 사실을 왜곡하는 그의 모습에 소름이 끼친다. 우발적 범행도 때로는 이렇듯 사소해 보이는 악의를 품고 있을까.

 

현직 작가가 살해되고 그와 죽마고우인 친구가 용의자로 지목되는 상황. 가가 형사가 한때 동료였던 주인공을 취조하는 상황들을 보면, 작가가 참 재밌게도 그들을 얽히고설키게 해놓았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절대 답이 나오지 않을 것만 같은 사건에 대해 아주 침착하게 접근하는 '가가 형사'의 모습도 마음에 든다. 이상한 사건과 함께 사회적인 문제까지 거론하며 범인과 형사의 수기 형식으로 이루어지는 긴장감 넘치는 소설 《악의》. 단연 근래 읽어 본 추리 소설 중 가장 재미있게 본 책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오늘의 책을 리뷰한 '리니링'님은?

책을 유랑하며, 책장 한 칸 한 칸 좋은 책들을 꽂아 넣는 재미로 살고 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34 35 36 37 38 39 40 41 42 ··· 752 next